국정실패세력의 낯 두꺼운 민주당 협박

집 나간 정치철새에 이어 집주인마저 통째로 ‘미래창조대통합민주신당’(가칭) 합류를 선언한 열린우리당이 오히려 민주당 잔류파를 분열세력으로 몰아세우는 낯 두꺼운 언행을 일삼고 있다.

심지어 “민주당 자체로는 존립할 수 없다”고 말한 데 이어 한나라당이냐 신당이냐는 협박 문구를 들고 나와 선택을 강요하고 있다.

정세균(사진) 열린우리당 의장은 27일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민주당의 참여가 꼭 필요하다고 확신한다”면서 “민주개혁진영의 대통령 후보 뽑는 두 개의 리그가 만들어져선 안 된다. 단일 리그만 있어야 하고 그럴 때만 대선 승리가 확실하다”고 말했다.

전날 조순형 의원의 대선 출정식에서 민주당 예상 경선 후보들이 ‘민주당 사수’와 ‘단독 경선’에 한 목소리를 낸 것에 대한 우려를 나타낸 것이다. 민주당이 단독 경선을 치를 경우 신당의 경선은 그 만큼 흥행성이 떨어진다. 범여권 지지표도 둘로 갈릴 수 밖에 없다.

열린당 속내를 들여다 보면 더 절박하다. 민주당이 경선에 합류하지 않을 경우, 손학규 전 경기지사를 제외한다면 경선후보들이 모두 전∙현직 열린당 출신이라는 점이다. 사실상 도로 열린당이라는 지적을 피할 길이 없다. 여기서 손 전 지사에게 패할 경우 당내 분란도 배제할 수 없다.

정 의장은 “민주당이 느끼는 고민과 서운함을 이해한다. 그러나 대통합 과정에 진통은 불가피하고 아픔 겪는 사람 있을 수밖에 없다”면서 “고민 깊고 희생 클수록 대통합 기여도도 커질 것이고 국민으로부터 값진 평가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영달 원내대표는 “박 대표는 정치성향으로는 상당히 보수적 인식을 갖고 있다고 지적 받을 수 있지만, 대단히 합리적이고 신사도를 지키는 인격을 가진 분”이라고 일단 치켜세웠다.

그러나 이내 “민주당이 지금 저런 형태로 남아선 존립이 불가능하다고 보기 때문에, 한나라당과 연합하지 않는다면 대통합 대열에 결국 나설 것이라고 본다”고 경고했다.

정치권에서는 ‘국정 실패’로 사상 최악의 지지율에 직면한 열린우리당이 자신들과 합당을 거부하는 민주당을 협박하는 모양새는 정치의 도를 넘어선 행태라는 지적이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