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보법과 `표현의 자유’ 청문회

열린우리당 최재천(崔載千)의원은 9일 국회 도서관 대강당에서 ‘국가보안법과 표현의 자유’를 주제로 청문회를 열었다.

청문회에서 참석자들은 ‘모내기 그림’사건과 ‘한국사회의 이해’ 사건 등 학문과 사상, 표현의 자유와 관련된 대표적인 국보법 적용사례를 집중적으로 거론하면서 국보법 폐지의 당위성을 설파했다.

모내기 그림 사건은 지난 1989년 민중미술가 신학철씨가 그린 ‘모내기’가 북한 농촌을 미화했다는 이유로 국보법 위반죄로 기소돼 대법원에서 유죄확정 판결을 받은 사건이다.

이날 진술인으로 참석한 미술평론가 성완경 인하대 교수는 미리 배포한 진술서에서 이적표현물 판결을 받은 모내기 그림에 대해 ‘민족미술의 이정표가 되는 걸작’이라고 규정한 뒤 “국보법에 의한 사상표현의 제약은 시대착오이고, 우리 불행한 정치사가 분비해낸 희극”이라며 “국보법은 철폐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성 교수는 또 “세상의 변화에 적응하지 못할 때 사법제도는 정당성을 잃어버리고, 폭력으로 전락한다”라며 “국보법이 온존하는 것은 우리 정치사의 무능의 결과”라고 비판했다.

지난 94년 경상대 사회과학분야 교양교재로 공동집필한 ‘한국사회의 이해’라는 교재가 이적표현물 혐의를 받아 기소됐다가 올해 3월 대법원에서 무죄선고를 받은 장상환 교수도 “한국사회의 이해 사건은 중앙과 지방의 기득권 세력들이 미래의 진보로 향하는 연구자의 발걸음을 과거시대의 잔존물인 국보법으로 가로막으려 한 것”이라며 국보법 폐지를 주장했다.

장 교수는 이어 “국보법은 자본주의적 모순을 해결해 나가는 과정에서 걸림돌에 불과하다”며 “민중적 입장과 마르크스주의의 과학적 방법을 견지하면서 그동안 크게 변화한 한국사회를 분석해 ‘한국사회의 이해’ 교재를 개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참고인으로 출석한 최갑수 서울대 교수는 “‘한국사회 이해’ 사건은 국보법이 폐지되지 않는 한 언제든지 재발할 수 있다”며 “국보법의 철폐는 반드시 일궈내야할 시대적 과제”라고 가세했다.

한편 최영애 국가인권위 상임위원은 축사에서 “50여년간 끈질기게 생명을 이어오고 있는 국보법이 아직까지 건재한 현실에 대해 착잡한 마음”이라며 “국가인권위가 국가보안법 폐지를 위해 좀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