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보급 북한문화재 90여점 전시

북한의 국보급 문화재 90여점이 29일부터 10월 26일까지 국립대구박물관에 전시된다.

서울 국립중앙박물관에 이어 두번째로 열리는 이 특별전은 ’북녘의 문화유산-평양에서 온 국보들’이란 주제로 태조 왕건상을 비롯한 국보 50점과 고려 금속활자을 포함한 준국보 11점 등 다양한 북한문화재들을 선보인다.

이번 특별전은 전시품의 수량이 90여점이나 되는 대규모 전시인데다 유물들이 대부분 남한의 국보급에 해당돼 주목 받고 있다.

특히 지난 92년 개성 태조 왕건릉에서 출토된 태조 왕건상은 관람객들의 시선을 끌 것으로 기대된다.

또 금동탑 3점과 관음사 관음보살상 등의 건축물.공예품을 비롯해 선녀도(김홍도), 소나무와 매(신윤복) 등의 회화 작품들도 전시된다.

국립대구박물관은 관람객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하루 4차례씩 전시설명회를 가질 예정이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