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정보본부 “압축된 北 후계일정 진행’

국방정보본부는 17일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3남인 김정은으로의 후계 작업에 대해 “압축된 수업일정을 통해 후계작업이 계속되고 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정보본부는 이날 오전 국방부에서 진행된 국회 정보위의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보고했다고 복수의 정보위 소속 의원이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했다.


정보본부는 ‘압축 후계수업’의 사례로, 김정일 위원장의 외국 방문 시 김정은의 군 장악 실습, 군 훈련 통제 등을 꼽으면서 “이런 것을 통해 후계 일정을 단축하려는 노력이 감지된다”고 설명했다.


정보본부는 북한 식량 사정에 대해 “올해 수확량은 평년작 수준이지만, 보급체계상 문제로 식량 사정은 악화되는 것 같다”며 “이 같은 사정이 알려지면서 북한 주민의 불만이 고조되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정보본부는 “최근 대북소식통을 통해 북한에서 성매매, 음란물 제작ㆍ유포, 불륜 등 성 문란 행위가 만연한 것으로 전해졌는데, 사실이냐”는 의원들의 질문에 “사실무근이며, 루머에 불과하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지난해 11월23일 연평도 포격에 앞서 북한의 도발징후 포착 여부에 대해 한 정보위원은 “정보본부는 `연평도라고 특정해 말하기는 어렵지만 도발징후는 포착했다’고 답했다”고 소개했지만, 다른 정보위원은 “심각하게 특징있는 징후라는 의미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정보위는 정보본부에 이어 국군기무사령부를 대상으로 국감을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군 간부들이 연루된 조선대 교수 이메일 해킹 사건을 둘러싼 증인 채택 문제로 여야가 접점을 찾지 못해 파행했다.


민주당은 해킹 사건 규명을 위해 조선대 피해 교수와 기무사의 관리ㆍ감독 책임자 등을 국감 증인으로 채택할 것을 요구했으나, 한나라당은 “현재 수사 중이므로 증인 채택은 부적절하다”고 반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