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장관회담 南측 대표단 민항기로 방북

남북은 오는 27~29일 평양에서 개최되는 제2차 국방장관회담의 남측대표단을 30명으로 하고 민항기를 이용, 서해 직항로를 경유해 방북한다는 데 합의했다.

정부 관계자는 23일 “이번 주 북 측과 군사 실무접촉을 가지고 대표단의 수송수단과 방북 경로, 대표단 규모, 회담 장소 등을 합의했다”면서 “김장수 국방장관을 비롯한 대표단 30명은 전세기를 이용해 서해직항로로 방북한다”고 밝혔다.

남측은 C-130 수송기를 이용하자고 제의했으나 북측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아 민항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측 대표단은 수석대표인 김장수 국방장관을 비롯, 정승조 중장, 문성묵 준장 등 회담 대표 5명과 수행원 5명, 지원인력 15명, 기자단 5명 등으로 구성됐다.

회담 장소는 북한군의 휴양시설인 ‘송정각초대소’로 결정됐다.

이번 회담에서는 서해 공동어로 및 평화수역 설정과 철도.도로 개통 등 남북경협에 필요한 군사적 보장 조치, 군사적 신뢰구축 방안 등이 주요 의제로 다뤄질 것이라고 정부 관계자는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