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위, 사이버 테러 대응책 추궁

국회 국방위는 9일 전체회의를 열고 최근 청와대를 비롯한 주요 공공기관 등의 인터넷 홈페이지가 `디도스'(DDoS.분산서비스거부) 공격을 받은 것과 관련, 국방부를 상대로 대책을 추궁했다.

회의에서는 사이버 테러 및 전쟁이 발생할 경우에 대비해 C4I(지휘통제)를 비롯한 시스템 강화와 함께 배후 세력을 조기에 적발할 수 있도록 관계 기관 간 공조를 주문했다.

한나라당 유승민 의원은 “외신이고 내신이고 이번 해킹의 IP 주소가 중국, 미국, 북한 등이라고 나오는데 국방부만 모르고 있다”며 “국방망은 외부 침입이 불가능하다고 하면서 정보보호사령부는 내년에 왜 창설하느냐”고 물었다.

같은 당 김영우 의원도 “외신은 사이버 테러의 배후에 북한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하는데 국방부는 파악하고 있느냐”며 “눈에 보이는 피해는 아니지만 국가 기능면에서 심각한 위험성에 노출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장수 의원은 “C4I의 인터넷망에 악성 바이러스가 잠재해 있지 않다고 말할 수 있느냐”며 “알려지지 않은 바이러스 때문에 폭발적으로 병목현상이 생기고, 정보가 유출되지 않도록 조심해 달라”고 당부했다.

자유선진당 심대평 의원은 “정부기관들이 이번 디도스 공격 차단을 위한 정부기관의 공동대응 조처를 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며 “공동대응을 할 수 있는 조직체가 있느냐”고 따졌다.

이에 대해 국방부 김재민 정보화기획관은 “배후세력을 정확하게 찾기가 어렵지만 이를 찾기 위한 노력을 국가정보원과 공동으로 하고 있다”며 “국방망과 작전망은 내부에 사상이 불순한 자가 하는 것을 제외하고는 물리적으로 침입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 의원들은 이번 임시국회 들어 의사일정 참여를 거부하고 있어 이날 회의에도 참석하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