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위, 개성방문 ‘설전’

20일 육군 제1 야전군 사령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에서는 열린우리당 김근태(金槿泰) 의장 일행의 개성공단 방문을 둘러싸고 한나라당 의원들이 유감을 표명해 설전이 벌어졌다.

한나라당 공성진 의원은 이날 질의에 앞서 “북한 핵실험으로 비상이 걸려 있는 상황에서 여당 대표와 의원들이 개성공단을 방문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며 “더욱이 여당 국방위원이 최전방인 야전군 사령부에 대한 국정감사에도 참가하지 않은 채 북한을 방문해도 되는 지, 국방위원으로서의 자질이 안 돼 있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또 같은 당 고조흥 의원도 “여당 내에서도 반대하는 목소리가 있는데도 당 대표가 개성공단에 가는 것은 유감스런 일”이라고 거들었다.

이에 대해 열린우리당 박찬석 의원은 “우리 당 대표와 국방위원이 국정감사 중 개성을 방문한 것은 ”싸우지 않고 이기려는 방법을 찾기 위한 것“ 이라며 ”개성공단에 입주하고 있는 우리 기업인들을 위로하고 안심시키기 위해 방문한 것을 폄하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반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