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위서 `조크 때문에 혼쭐난’ 국방장관

이상희 국방부 장관이 24일 오후 열린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호된 질책을 받았다.

이 장관이 지난 19일 국방위 전체회의 직후 미국 하원 대표단을 만나 한 발언이 문제가 된 것.

당시 이 장관은 미 하원 대표단에게 “조금전까지 국회에서 의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왔는데 제가 좀 불편했다. 여러분이 나를 국회에서 구해줬으며, 이것이 진정한 동맹의 의미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회의 시작과 함께 한나라당 유승민, 민주당 안규백 의원 등 여야 간사는 이 장관의 사과를 요구하며 매섭게 몰아쳤다.

유승민 의원은 “개인적으로 모욕감을 느끼며, 국민의 대표로서 사과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에 이 장관은 “조크로 이해해 달라”며 “조크를 해서 회의 분위기를 부드럽게 하곤 하는데, 한국 국회도 과거와 달리 적극적이고 예리한 의정활동을 하고 행정부 활동을 감시 평가한다는 의미에서 사전에 충분히 준비한 조크였다”고 해명하면서도 즉각적인 사과를 하지는 않았다.

그러자 유 의원은 “미국 국방장관이라면 그런 조크가 어울렸을지 모른다. 사과할 생각이 없으면 미국에 가서 미국 국방장관을 하라”며 “발언이 부적절했다면 남자답게 죄송하다고 하면 되는 것 아니냐”고 질타했다.

안규백 의원도 “심심해서 지나가는 개구리한테 돌을 던졌다 해도 개구리한테는 치명적”이라며 “비단 이 문제 뿐아니라 국회를 무시하는 발언을 하는 장관을 놓고 국방위가 계속 질의를 해야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나라당 김무성 의원은 “국회가 제 기능을 못하니까 조롱하는 기분이 들며, 우리의 잘못에 대한 자책감이 든다”고 거들었고, 자유선진당 이진삼 의원은 “조크라고 했는데 당신이 개그맨이냐”고 발끈했다.

아울러 친박연대 서청원 의원은 이 장관이 지난 20일 국회 남북관계발전특위에서 `북한이 서해 북방한계선(NLL)에서 북한이 선제공격을 해올 경우 타격지점을 공격하겠다’는 원칙을 밝힌데 대해 “전날 국방위에서는 비공개, 비밀이라고 하고 그 다음날 공개적으로 말하는 것은 잘못됐다”고 질책했다.

결국 이 장관은 “적절하지 못한 표현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며 국방위원들에게 사과했다.

이날 국방위에서는 또 잠실 제2롯데월드 신축에 따른 비행안전성 문제와 관련한 의원들의 제안이 잇따랐다.

안규백 의원은 제2롯데월드 신축과 관련한 안전평가위원회 신설 및 활동을 주장했고, 유승민 의원은 행정조정협의회의 최종 결정을 늦추더라도 국방부가 예산을 들여 권위있는 기관에 안전평가 용역을 줘 비행안전에 문제가 없음을 입증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청원 의원은 안전진단을 위한 국방위 차원의 조사위 구성을 제안했다.

이 장관은 “현재 국방부의 안은 행정조정협의회에 제출돼 있다”며 “따라서 오늘 제기된 방안은 행정조정협의회의 틀에서 충분히 검토되도록 건의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국방위는 차기 전차인 `흑표’의 원가상정 및 기술이전료를 둘러싼 의혹 등을 조사하기 위한 진상조사 소위를 구성키로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