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B-52 훈련 참가, 美핵우산 확인 의미”

북한의 대남 핵 위협에 대해 국방부가 유사시 미국의 핵우산이 제공된다고 19일 밝혔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B-52 전략폭격기가 한반도 상공을 지나가는 훈련을 하는 것은 북한의 대남위협에 한반도 방위공약의 일환인 핵우산 제공을 확인시켜주는 의미”라면서 “필요시 핵우산을 제공 받을 수 있는 것으로 해석한다”고 말했다.


핵우산은 한미상호방위조약에 따라 미국 핵전력의 지원을 받는 것을 것으로 이를 통해 북한의 핵사용을 억제시킨다는 개념이다.


김 대변인은 “B-52는 미국의 핵우산 3축 가운데 하나”라면서 “(B-52에 실려 있는 핵탄두) 공대지 미사일은 통상 250km에서 3,000km의 굉장히 긴 사정거리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의 핵우산 3축은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ALCM(Air-Launched Cruise Missile, 순항미사일), SLCM(Sea-Launched Cruise Missile, 수중 순항미사일) ▲SLBM(Submarine-Launched Ballistic Missile,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 ▲ICBM(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 대륙간탄도미사일) 등으로 B-52에는 ALCM이 탑재돼 있다.


김 대변인은 “B-52는 금일 한국 기지에 상륙하지 않고 고공에서 훈련을 하면서 지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