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2015년까지 서북도서 요새화 완료”

국방부는 지리적으로 북한의 공격에 취약한 서북도서의 요새화를 2015년까지 완료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 소식통은 18일 “2015년까지 서해 5개 섬의 요새화를 완료하고 핵심 전투장비는 2012년까지 이 지역에 배치할 계획”이라며 “서북도서 방어를 담당하는 서북해역사령부는 논의과정을 거쳐 올해 하반기에 창설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군당국은 지난해 11월23일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이후 주로 상륙전에 대비한 서북도서 방어개념을 수정해 북한의 대규모 공격을 방어하는 한편 유사시 반격도 가할 수 있는 전략으로 발전시키고 있다.


이같은 전략에 따라 서북도서 요새화 계획은 주민과 병력의 생존성 향상, 상륙 저지능력 강화, 대공 방어능력 제고, 북한 도발시 타격능력 강화 등이 핵심이라고 소식통은 설명했다.


소식통은 “북한이 도발했을 때 주민의 생존성을 높이려면 민간 대피소를 완비하고 대피소에서 상당기간 생활할 수 있는 긴급 구호장비와 비상식량, 비상전력 등을 갖춰야 한다”며 “대피소와 대피소를 연결하는 통로를 건설하고 군이 보유한 장비를 보호하는 시설도 확충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다만, 대만의 진먼다오(金門島)와 같이 대피소와 대피소를 연결하는 공사는 막대한 예산이 필요하기 때문에 군은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군 소식통은 “서해 5도에 배치될 핵심 장비의 진지 등을 모두 요새화해 유사시 생존성을 보장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내년까지 서해 5도에 배치되거나 보강되는 핵심장비는 K-9 자주포와 227㎜ 다연장로켓포, 신형 대포병레이더인 ‘아서’, 지대공 미사일인 ‘천마’, 북한 해안포 정밀타격용 유도미사일 ‘스파이크’ 등이다. 130㎜ 다련장, K-55 자주포, K-77 사격지휘체계, 음향표적장비, 전술비행선 등도 내년까지 배치될 핵심장비에 포함됐다.


북한군의 상륙 저지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낡은 해안포도 현재 개발 중인 신형 해안포로 모두 교체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군 관계자는 “2015년까지 요새화를 완료하겠다는 점을 고려할 때 금문도 수준의 전면적인 요새화보다는 국지도발에 대비한 부분적인 요새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군당국은 서북도서 요새화와 별개로 서북도서 방어를 총괄하는 서북해역사령부를 올해 하반기에 창설할 예정이다.


이 사령부는 육.해.공군.해병대가 연합 작전을 펼치는 합동군 형태로, 사단급 이상의 규모가 될 전망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서북도서 지역에 지나치게 많은 전력을 집중시키는 것은 전략적으로 올바른 선택이 아니라는 지적도 제기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