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핵실험 위력 6~7kt 추정”

정부는 12일 오전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핵실험장으로 추정되는 지역에서 규모 4.9의 인공지진이 관측된 것과 관련해 북한이 제3차 핵실험을 강행했을 것으로 잠정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이날 브리핑을 통해 “핵실험 위력 6~7kt으로 추정하고 있다. 우라늄 핵실험 여부는 파악하기 어렵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국방부는 이어 “국제사회와 공조해 강력히 대응하겠다”면서 “북한이 미사일 발사 가능성에 대해서도 예의주시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