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한·미 연합 미사일 전력 증강 검토”

국방부는 5일 북한이 장거리 로켓을 발사한 직후 한·미 연합 미사일 전력 증강을 검토할 뜻을 내치쳤다.

합동참모본부 작전처장 김종배 준장은 이날 국방부에서 가진 ‘北 장거리 로켓 발사 관련 국방부 입장’ 발표를 통해 “한·미 연합 미사일 전력증강을 검토, 발전시키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준장은 “일단 군사전략 차원에서 미 증원전력 전개 지연, 한·미 작전지속 유지 등에 영향을 줄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북한이 발사한 것이 ‘미사일이냐, 위성이냐’ 또는 ‘성공했느냐’ 등의 문제를 분석하는 데는 어느 정도 시간이 소요되고 군은 현재 종합적으로 정밀 분석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 준장은 이어 “전군 경계태세가 격상됐고 현재까지 특별한 북한의 행동은 식별되지 않고 있지만 추가 도발에 대비해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현재의 위치콘 단계로 북한의 움직임, 정보 수집을 충분히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특히 “우리 군은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바탕으로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대처할 수 있는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으며, 만일 북한이 도발시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