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파주·백령도·삼척 무인기 ‘북한 소행’ 확실”

국방부는 11일 최근 경기도 파주, 백령도, 강원도 삼척에서 잇따라 발견된 3대의 소형 무인항공기는 북한 무인기가 확실하다고 발표했다.


국방부는 이날 최근 발견된 북한제 추정 소형 무인기 3대에 대한 중앙합동조사단의 중간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대전의 국방과학연구소(ADD)에서 기체를 공개했다.


국방부는 “그동안 비행체 특성과 탑재장비에 대한 합동조사 결과 북한의 소행으로 확실시되는 정황 증거가 다수 식별됐다”고 밝혔다.


이어 “(무인기에서) 촬영된 사진 판독결과, 파주 무인기는 1번 국도에서 북→남→북 방향으로 비행했고, 백령도 무인기는 소청도→대청도 방향으로 다수 군사시설이 포함된 상공을 이동하면서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연료통 크기와 엔진 배기량, 촬영된 사진을 감안 시 항속거리가 최저 180km에서 최고 300여 km 정도이며, 당시 기상조건과 왕복거리 등을 고려해볼 때 중국, 일본 등 주변국에서의 발진은 사실상 불가능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국방부는 “무인기의 위장도색 색상과 패턴이 북한의 2012년 김일성 생일 사열식 방송(4.15)과 2013년 김정은의 1501군부대 방문 보도사진(3.25)에서 공개되었던 것과 매우 유사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내 민간에서 파주, 백령도 소형 무인기와 같은 고가의 금형 틀을 사용하거나 전자회로 기판을 나무판넬(파주 추락 무인기)에 부착하는 방식은 사용하지 않는다”며 “우리 군이 도입 운영 중인 UAV 형태와는 전혀 다르고 제작방식, 제원, 도색, 세부 운영체제 등도 다른 형태”라고 지적했다.


국방부는 이러한 정황 근거로 북한의 소행이 확실시된다면서도 북한의 소행임을 입증할 만한 확정적 증거는 제시하지 못했다.


특히 무인기 이륙 장소로 추정되는 북한지역이 입력됐을 것으로 보이는 중앙처리장치(CPU)를 분해하지 않아 ‘인공위성위치정보(GPS) 복귀좌표’를 해독하지 못해 북한 소행임을 단정할 결정적 증거를 찾지 못했다.


비전문가들이 CPU를 잘못 열었다가 이륙지점인 북한지역의 좌표가 훼손될 것을 우려해 좌표 해독작업을 시도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이와 관련, “국방과학연구소 UAV 사업단장을 팀장으로 분야별 전문가들이 참가하는 과학조사 전담팀을 구성하여 중앙합동정보 조사팀과 함께 활동할 것”이라며 “(무인기에서) 촬영된 사진과 CPU의 내장 데이터 분석, 비행경로 검증 등의 기술 분석을 통해 무인기의 발진지점을 포함하여 추가적인 증거를 밝혀내는 데 노력하겠다”고 했다.


과학조사 전담팀은 무인기가 촬영한 사진과 CPU 등 내장 데이터를 분석하고 GPS 복귀좌표 해독과 비행경로 검증을 통한 이륙지점 확인 등 무인기 운용 주체를 규명하는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정부는 추가 조사를 통해 북한 소행으로 최종 판명되면 정전협정 위반으로 간주, 유엔군사령부 군사정전위원회를 통해 북한에 강력히 경고하고 국제공조를 통해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강력히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군 당국은 북한의 소형 무인기를 새로운 군사적 위협으로 인식, 지역별 작전환경에 부합된 탐지·식별·타격체계 등을 체계적으로 확립해 나갈 예정이며 현존 전력과 민관군 통합방위체제를 최대한 활용한 방공작전태세를 보강한다는 계획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