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천안함 절단면 원거리에서 공개”

국방부는 14일 천안함 함미 부분의 절단면을 전면 공개하지 않고 부분적으로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원태재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군은 절단면의 공개 여부를 놓고 여러 측면에서 고심을 거듭했으나 군의 안위와 군사기밀은 지켜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천안함 내부구조와 무기탑재 상황 등을 전면 공개하는 것은 천안함과 유사한 20여척의 다른 함정에 근무하는 장병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기 때문에 절단면을 부분적으로 공개키로 했다”고 말했다.


원 대변인은 “육.해.공군 65만 장병의 사기와 긍지, 안전을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하며 실종자 가족과 희생자 예우 문제 등도 고려되어야 한다”며 “선체 및 절단면에 대한 제한적인 공개를 결정할 수 밖에에 없는 군의 입장을 이해해 달라”고 강조했다.


해군은 이와 관련, “함미 인양이 완료되고 바지선에 탑재한 직후에 공개하기로 하고 공개 거리는 300야드(273m)까지 하겠다”며 “취재진은 20명 선이며 촬영 선박은 2척을 별도로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태영 국방부 장관도 이날 국회 국방위에 출석, “절단면을 공개하는 시기는 천안함의 함미가 최초에 수면위로 나와서 바지선으로 이동되는 단계에서 급한 조치를 취한 다음에 잠깐 이격된 거리에서 언론이 취재할 수 있도록 허용할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절단면을 공개할 경우 있을 수 있는 게 많다. 추측이 난무할 수 있고 혼란 생길 수 있다”면서 “그러나 공개하지 않을 경우 많은 의혹이 더 양산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해군은 “1.8㎞ 후방에 대기하다 진입해 함미 부분을 선회한 다음 빠져나가는 방식으로 촬영토록 한다”며 “거의 함미 부분은 전체를 촬영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절단면은 그물망이 설치된 상태에서 촬영된다고 해군은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