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장관 앞으로 백색가루 담긴 괴소포 배달

국방부 장관 앞으로 백색가루가 담긴 괴소포가 국방부에 23일 배달됐다.


국방부 관계자는 “오늘 오전 10시 12분에 국방부 장관 앞으로 소포가 왔다”면서 “지난번 국방부 인근에 뿌려진 것과 같은 괴문서와 함께 미상의 백색 가루가 배달됐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이어 “국방부는 합참과 통합 위기관리 TF 공조회의를 통해서 주요 인사에 대한 테러 시도 행위로 규정하고 소포물에 대한 물질을 분석하고 발신자를 추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19일에도 김관진 국방부 장관을 비방·협박하는 내용을 담은 정체불명의 유인물이 발견됐다. 유인물은 A4용지 절반 크기로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 인근에서 발견됐고, 이 유인물에는 북한을 찬양하고 김 장관의 대북 강경 발언을 비판하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유인물 살포와 백색가루가 담긴 괴소포가 배달되는 사건이 연이어 발생한 것이다. 최근 북한이 김 장관을 ‘벌초 대상’ 등으로 격하게 비난하는 와중에 발생한 점을 미뤄볼 때 북한과 관련있는 인물이나 종북세력에 의한 소행일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