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빠른 시일내 3통 협의 기대”

국방부는 22일 “3통(통행.통신.통관)에 필요한 자재.장비 제공문제는 남북간 실무협의가 필요한 사안”이라며 “빠른 시일 내에 3통문제를 협의해 남북간 (군)통신이 정상화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대변인 명의의 참고자료를 통해 이 같이 밝히고 “3통문제는 남북 실무협의를 통해 구체적인 이행방안을 협의해 나가기로 한 사항임에도 북측이 우리 측을 연일 비난하면서 대화에 응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측이 3통문제 합의이행에 장애를 조성하고 있는 것으로 발표한 것은 유감”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북측은 군사회담 북측대표단 대변인 담화를 통해 “괴뢰군부는 3통의 전반적인 이행을 차단하고 있을 뿐 아니라 개성.금강산 지구에서의 협력교류사업과 직접 연관되어 있는 북남 군 통신의 중요성을 스스로 인정하고 2월 중순까지 노폐화(노후화)된 군 통신의 정상운영대책을 먼저 세울 것이라고 담보한 문제도 헌신짝처럼 던져버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국방부는 자료에서 “최근 남북 군사당국간 통신선로와 장비의 노후화로 심한 통신장애가 있었고 현재 우리측이 일부 자재.장비를 지원해 주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그러나 통신장애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 군 관계자는 “5월 초순께부터 동해선 구간을 연결하는 통신선로에 장애가 있어 팩시밀리를 주고받지 못하고 있다”며 “구리선 케이블을 광(光)케이블로 조속히 바꾸면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