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북한, 말 아닌 행동으로 진정성 보여야”

국방부는 24일 북한이 “‘중대제안’은 위장평화공세와 선전심리전이 아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지금은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 그 진정성을 보여주어야 할 때”라고 밝혔다.


위용섭 국방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지금의 심각한 안보상황은 북한의 군사적 도발로부터 비롯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위 부대변인은 이어 “북한 스스로가 이러한 위협과 수사적 위협을 내려놓으면 해결될 일”이라며 “군사적 관점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적의 감춰진 이면의 얼굴을 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위 부대변인은 또 “현재 북한군은 산악행군·실사격 훈련 등 병종별로 동계훈련을 진행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북한군은 지난 16일 중대제안을 해놓고 김정은이 특수전 부대의 훈련을 참관하는 이중적인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우리 군은 예상치 못한 적의 도발·위협에도 대비할 수 있도록 현재 위기관리체제를 구축하고 경계태세를 강화하는 등 즉각 현장에서 대응할 수 있는 작전적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 국방위원회는 이날 김정은의 특명에 따라 남한 정부와 여러 정당 사회단체 각계층 인민들에게 서한을 보낸다면서 “불미스러운 모든 과거를 불문에 부치고 서로의 힘을 합쳐 북남관계를 개선하려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불변의 의지를 그대로 담고 있는 중대제안은 결코 위장평화공세도, 동족을 대상으로 벌이는 선전심리전도 아니다”고 주장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