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대청해전, 지·해·공 합동 대비태세 모범”

국방부는 지난 10일 서해 상에서 일어난 남북 해군간 서해교전과 관련 교전규칙을 준수하면서 현장에서 작전을 잘 종결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16일 밝혔다.


국방부의 황중선 합동작전본부장은 이날 국회 국방위 전체 회의에 출석해 발표한 현안보고에서 “전비태세검열단이 조사를 통해 현장 확인 결과 지상·해상·공 합동작전태세를 완비한 모범 사례”라며 이같이 말했다.


황 본부장은 이어 “재작전 요소간에도 긴밀한 협조하에 합동 작전태세를 완비했다”고 평가했다.


황 본부장은 북한군의 동향에 대해 “서해접적해역에 근무를 강화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추가 도발과 관련된 특이 징후는 발견되지 않고 있다”면서 일상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이번 교전을 ‘대청해전’이라고 지칭했다.


황 본부장은 이번 해전에 대한 북한의 반응은 “교전 발생 4시간 후에 최고사령부 명의로 최초보도 되었고 이를 1-2차 연평해전과 비교하면 당시는 조선 평양통신과 해군 사령부 대변인 성명을 한데 비해 이번에는 최고 사령부 명의로 신속히 도보 되었다”면서 “이는 대내체제를 결속하면서 남측에 책임을 전가하는 한편 도발 명분을 축적하기 위해서 이런 현수준의 비난을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는 또 “지난 11월10일 우리측이 대북 전통문을 발송한데 대한 답변형태로 11월 13일 북장성 대표가 대남 통지문을 발표했다”며 “이는 앞으로 추후 남북 당국간회담시 NLL문제를 쟁점화 하겠다는 의도로 평가 된다”고 강조했다.


황 본부장은 김정일의 동향과 관련 “1-2차 연평해전 시 당일과 2일 후부터 공개 활동이 보도 되고 있는 것과 비교된다”면서 “향후 미북 남북 대화와 관련해서 행보를 자제하고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내다봤다.


그는 “추가 도발에 대한 징후는 발견되고 있지 않지만 남측에 책인 전가하거나 위협성 비난은 지속 될 것으로 보여진다”면서도 “이번 사태로 인해 불필요한 긴장이 조성 되거나 남북관계에 부정적 영향이 끼치지 않도록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추가도발에 대비해 현재 한미연합 정보 감시태세를 유지하면서 북한군의 활동을 주시하고 도발 규모감시를 위해서 감시전력을 증강 운영할 것이며 도발 빌미도 제공하기 않을 것 북의 유인성 전술에도 유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