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대북 심리전 전광판 설치 재검토”

국방부가 대북 심리전을 위한 전광판 설치 계획을 재검토하기로 한 것으로 13일 알려졌다. 


국방부 고위 관계자는 이날 “대북 전광판 설치는 재검토하고 있다”면서 “전광판 하나 설치하는데 13억~15억 원 정도로 비용이 상당히 많이 든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국방부는 군사분계선 지역 10여 곳에 전광판을 설치해 대북 심리전 수단으로 활용할 방침이었지만 비용 문제 등으로 전광판 설치에 4~5개월 정도 소요될 것으로 봤다.
 
국방부가 전광판 설치를 재검토하는 표면적인 이유로 비용 문제를 꼽았지만 천안함 사건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부 이후 국제적 상황과 한반도 긴장고조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더불어 군 당국이 MDL 지역 11곳에 설치 완료한 확성기를 이용한 대북 심리전 재개 시기도 불투명한 상태다. 실제 김태영 국방장관은 11일 확성기를 활용한 대북방송 재개시기에 대해 유엔 안보리 조치 이후로 보류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북한이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에 대해 ‘서울 불바다’까지 운운해가며 강력히 반발하면서 남북간 군사적 충돌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어 군 당국이 재개를 두고 신중한 입장을 보이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는 지난 12일 ‘중대포고’ 발표를 통해 “경고한 대로 전 전선에서 반공화국 심리전 수단을 흔적 없이 청산해버리기 위한 전면적 군사적 타격행동에 진입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대북 심리전은 전방에 배치된 북한군의 시기를 떨어뜨릴 수 있다는 점에서 북측이 가장 민감해하는 대북 조치”라고 전제한 뒤 “유엔 안보리 조치가 끝나더라도 국제사회 여건과 천안함 사건의 처리상황, 북한의 태도 등을 고려해 재개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