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대변인 “北전체 아닌 ‘정권’ 행태 말한 것”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13일 북한에 대해 “나라도 아니다” “빨리 없어져야 한다”고 전날 고강도 비난 발언을 한 것과 관련, “북한 전체가 아닌 북한 정권의 행태를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이 빨리 없어져야 한다고 발언한 배경’에 대해 이같이 밝힌 뒤 “국민이 잘살 수 있고 행복을 추구할 수 있도록 정부가 도와줘야 되는 것이고, 그것이 기본이라고 보는데 북한은 전혀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은) 인권이 없고 인권유린도 마음대로 하며 마음대로 처형도 하지 않느냐”고 반문한 뒤 “2000만 북한 주민들이 너무 힘들고 우리도 안타까운데 그러한 차원에서 말씀드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 대변인은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무인기 도발을 전면 부인한 데 대해 “북한이라는 나라 자체가, 나라도 아니지 않느냐. 오로지 한 사람을 유지하기 위해 있지 않느냐”며 강도 높게 비난했다. 



한편 북한 대남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김 대변인의 발언에 대해 “김민석은 함부로 입질한 대가를 톡톡히 치를 각오를 해야 한다”고 위협했다.

 

매체는 이어 김 대변인을 “괴뢰국방부의 일개 대변인 따위, 미국의 총알받이, 전쟁하수인에 불과한 자”로 평가절하한 뒤 “김민석이 괴뢰국방부의 주둥이 노릇을 하다 보니 어지간히 간덩이가 커진 모양인데 가소롭기 그지없다”고 비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