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남북군사실무회담 ‘10월초에 하자’ 역제안

정부는 지난 25일 북측이 군사채널을 통해 이달 30일에 판문점에서 남북군사실무회담을 열자고 제의한 것에 대해 ‘10월 초 개최’를 역제안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29일 “우리 측은 전날 오후 군사실무회담 수석대표 명의의 전화통지문을 북측에 보내 10월 초에 판문점에서 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수정 제의했다”면서 “우리 측이 제시한 날짜에 회담이 성사될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전했다.

정부가 수정 제의한 회담 날짜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고 있지만 ‘건군60주년’ 행사가 치러질 국군의 날(1일) 이후 10월 2~3일 정도가 유력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남북 군사실무회담은 지난 1월 25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개최된 이후 8개월간 중단돼왔기 때문에 이번 회담에서 성사될 경우 이명박 정부 출범 후 첫 번째 남북 군사실무회담으로 기록된다.

북측이 군사채널을 통해 우리측에 전달한 전통문에는 ‘지금까지 합의한 사항을 이행하는 문제를 논의하자’며 구체적인 의제는 밝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이번 군사실무회담에서 남북 군사 당국간 합의사항 이행문제를 ‘기본의제’로 예상하고 있지만, 북측이 ‘10·4선언의 조속한 이행’을 촉구하거나 김정일의 건강이상설에 관한 우리 정부의 언급에 대한 ‘대남선전 공세’에 나설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