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남북관계 진전시 유해발굴 우선협의”

국방부는 4일 이명박 대통령이 신년 국정연설을 통해 북한지역 유해발굴 의지를 천명한 것과 관련, “인도적 차원과 국가책무 이행차원에서 남북관계 진전 등 여건 조성 때 우선적으로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국방부 문상균 북한정책과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6.25 전사자 남북 유해공동발굴사업은 2007년 11월 제2차 국방장관회담에서 남북이 함께 추진대책을 협의 해결해 나가기로 합의한 사항”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과장은 “희생 장병에 대한 국가책임 강화 차원에서 6.25전쟁 전사자 유해발굴을 북한지역으로 확대하고 대북지원과 연계해 추진할 것”이라며 “대통령 공약사항으로 정부의 인도적 문제 해결과제의 일환으로 지속적으로 추진되어 온 과제”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 대통령의 발언은 국방장관회담의 합의와 대통령의 공약사항을 이행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며 “대통령의 의지를 구현하기 위해 국방부는 적절한 후속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유해발굴 협의를 위한 군사회담 제의 여부와 관련, 문 과장은 “북한 핵문제 해결 여부와 남북관계 진전사항 등을 고려해 추진할 것으로 안다”고 조심스런 반응을 나타냈다.


문 과장은 “(남북 유해공동발굴에 대한) 북한의 호응에 대비해 구체적인 추진 대책을 수립해 놓았다”면서 “그러나 협상전략에 관련된 문제이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설명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장수만 국방차관은 기자들과 만나 “(유해발굴 제의 배경은) 남북관계 개선 노력의 일환이다. 남북간에 여러 형태로 가까워지려 하는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북측이 제의에 호응한다면 굉장한 진전”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명박 대통령은 신년 국정연설을 통해 “올해는 6.25 60주년이 되는 해”라면서 “북한과 대화를 통해 북한에 묻혀 있는 국군용사들의 유해발굴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