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국제협력관에 김규현씨

대(對) 미국을 중심으로 한 국방정책을 책임지는 국방부의 국장급 자리에 처음으로 현직 외교관이 임명됐다.

국방부는 24일 국방부 국제협력관에 김규현(金奎顯.52) 외교통상부 북미국 심의관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국제협력관은 정책홍보본부장을 보좌해 국제정책팀, 동북아정책팀, 미국정책팀, 국제군축팀을 총괄하는 국방부 대외군사정책의 핵심 요직이다.

이번 인사는 국방부의 문민화 전환계획에 따라 기존 현역 직위를 문민화로 전환하고, 부처간 인사교류를 통한 관련부서와의 협력체제 강화 차원에서 이뤄졌다.

특히 국제협력관이 용산기지 이전과 주한미군 감축 및 재배치, 미래안보정책구상(SPI), 전략적 유연성 등 각종 한미 국방안보현안을 책임지고 있어 대미 외교 전문가 활용 차원에서 김 심의관을 국방부 국제협력관을 기용했다는 것이다.

1980년 외교부에 들어온 김 협력관은 북미과장, 주미참사관, 북미국심의관 등 주요 대미 관련 직위를 두루 거친 미국통으로, 국방부 국제협력관 직위에 적격이라고 외교부가 추천한 인물이다.

여느 외교관과는 달리 서울대 치의학과를 졸업한 이색 경력을 가지고 있다.

국방부는 이번 인사를 통해 참여정부의 국방문민화 방침에도 부응하는 동시에 검증된 외교전문가를 기용함으로써 대미 업무는 물론 중국, 러시아, 일본 등 주변 강대국과의 협력관계 유지 등에 획기적인 업무발전이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 협력관 임명에 따라 전제국 전 협력관은 국방부 감사관으로 자리를 옮겼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