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국군포로 북한내 546명 생존’

6.25전쟁 중 북한 인민군과 중국군에 붙잡혀 현재 북한에 생존해 있는 국군포로는 546명으로 추정된다고 국방부가 30일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국회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를 통해 올해 9월 기준으로 북한에 생존해 있는 국군포로는 546명, 사망자는 845명, 행방불명자 260명 등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북한에 생존해 있는 국군포로 수는 윤광웅(尹光雄) 국방장관이 지난 2월 국회 정치.통일.외교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밝힌 542명보다 4명이 더 늘었다.

또 1994년부터 올해 현재까지 귀환한 국군포로는 모두 58명이다.

귀환 국군포로에 대해서는 6.25전쟁 당시 복무했던 소속부대에서 전역행사를 마련하고 해당 지역 경찰에서 신변보호 및 지원조치를, 국방부 차원에서 1년간 특별지원금 사용에 대한 관리 및 애로사항 해결을 도와주고 있다.

국방부는 “귀환 포로의 전역행사는 본인이 북한내 가족들의 신변안전을 고려해 비공개를 요청해 공개하지 않고 있다”며 “2000년 제1차 국방장관회담을 비롯한 각종 남북회담 때 포로 송환을 북측에 촉구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