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국군포로 간담회 열어

국방부는 7일 귀환 국군포로와 그 가족 등 12명을 불러 간담회를 갖고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고 8일 밝혔다.

매년 귀환 국군포로와 간담회를 갖고 있는 국방부 관계자는 “일부 귀환자들은 초기 정착금을 모두 날리거나 북한에 남기고 온 가족들에 대한 그리움, 국내 가족과의 불화등을 애로사항으로 꼽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국군포로 이모, 유모 씨는 국군포로 유해에 대해서도 생존 귀환자와 동등한 대우를 해줄 것과 국내 정착금을 인상해 달라는 주문을 국방부 측에 전달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귀환자들의 애로사항은 충분히 이해할만 하지만 당장 빠른 시일 안에 대책을 마련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국군포로 송환 및 대우에 관한 정책을 결정할 때 참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국군포로의 송환 및 대우 등에 관한 법률’에 의거, 포로 당시 사병 출신자에는 약 5억 4천 만원, 하사관은 약 6억 4천 만원, 장교는 최대 8억원까지 지급하고 있다.

또한 국군포로의 직계가족이 탈북 후 국내에 입국할 경우 일반 탈북자에게 제공되는 정착지원금과 별도로 가족당 4천5백만 원에서 5천만 원까지 지원하고 있다.

한편 북한은 국군포로의 존재 자체를 계속 부인하고 있으나, 정부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로 560명의 국군포로가 북한에 생존해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지금까지 70명의 국군포로가 귀환했으며 이중 13명이 사망했고, 150명의 국군포로 가족이 탈북 해 한국에서 생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