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간첩과 연루된 장병 없다”

국방부는 1일 위장 탈북 여간첩 원정화(34) 사건에 현역 군인들이 연루되어 있는 지를 내사한 결과, 구속된 황모 중위(대위진급 예정) 외에는 혐의자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날 국방부 기사송고실을 방문해 이 같이 밝힌 뒤 “원정화 사건 이후 간첩과 연계된 혐의가 있는 장병이 있는 지를 계속 내사하고 있지만 명확하게 입증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방첩기관에서 일상적인 방첩활동은 계속하고 있지만 최근 사안과 관련해 특별히 혐의를 두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장병은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국방부 관계자는 ‘현역으로 복무하고 있는 군 장병 10여명이 고정간첩의 간첩활동을 도운 것으로 드러나 내사를 받고 있다’는 일부 언론보도와 관련, “전혀 사실무근이다. 아무 근거가 없는 이야기다”라며 일축했다.

한편 보안당국의 고위 관계자는 ‘군 침투 간첩용의자 50여명’이라는 메모가 공개된 것과 관련, “이는 북한이 접근할 수 있는 대상자들을 그렇게 표현한 것으로 50여명은 고정된 것이 아니고 그 때 그 때 다르다”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