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北, 300㎜ 대구경로켓 실전배치 수준 안돼”

북한이 지난 18, 19일 잇따라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가 구경 300㎜ 방사포일 가능성이 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국방부는 20일 “북한은 대구경 로켓을 실전 배치하는 단계에 있지 않고 개발 중일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대구경 로켓의 경우 중국이나 러시아는 개발 중이거나 일부 개발한 부분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했을 때 단거리 미사일 또는 그와 비슷한 탄도 궤적을 가진 대구경 로켓일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면서 “그러한 가능성 때문에 추진체라고 발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미사일이든 로켓이든 사거리가 크게 증가하면 북한 입장에서는 표적으로 삼을 대상이 많아질 것”이라며 “구경이 커지면 파괴력도 클 가능성이 있고 위협도 그만큼 높아진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107㎜, 122㎜, 240㎜ 등 세 종류의 방사포를 보유하고 있고, 중국과 러시아의 기술을 도입한 것으로 보이는 300㎜ 이상 대구경 방사포 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보 당국은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를 KN-02(지대지) 단거리 미사일의 개량형으로 추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김 대변인은 “지난 3월 15일 발사한 KN-02와 이번에 발사한 것이 유사하냐”는 질문에 “유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답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