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北, 핵탄두 경량·소형화 수준 의구심”

국방부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탑재 핵무기 보유 가능성과 관련, “북한이 아직 (핵무기를) 소형화하지 못한 것 아니냐는 평가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핵무기를 미사일에 올릴 수 있도록 경량·소형화한 수준으로까지 갔는지 의구심이 든다”면서 “북한은 핵실험을 3번 했으며 핵무기 소형화로 가는 단계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북한이 탄도미사일에 탑재할 수 있는 핵무기를 이미 보유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는 미국 국방부 판단과 차이가 있다.


미국 국방부 산하 국방정보국(DIA)은 11일(현지시간) 하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서 공개된 보고서에서 “북한이 현재 탄도미사일을 통해 운반할 수 있는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다고 어느 정도 자신 있게 평가한다”면서 “그러나 (무기의) 신뢰도는 낮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 대변인은 “우리 군은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것이 한반도에 대한 도발이기 때문에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각종 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 것을 상정해 여러 가지 차원의 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발사 준비 중인 무수단 중거리미사일은 전날 한때 발사대를 세웠으나 이날 현재까지 발사가 임박했다는 징후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는 군사위성과 고공전략정찰기(U-2), 이지스 구축함 등을 동원해 북한의 원산과 함경남도 일대의 이동식 미사일 발사 차량(TEL)을 집중적으로 감시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