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北 ‘핵보유국’ 자축, 협상력 제고 목적”

국방부가 최근 북한이 ‘핵보유국’이라는 단어를 각종 매체를 통해 사용하고 있는 것에 대해 대외 협상력 제고와 대남 위협을 강화하려는 의도라고 26일 분석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은 핵실험을 성공했다고 자축하는 분위기고, 또 핵실험과 관련된 1만 명 이상 대상자에 대해 포상을 했다”면서 “핵무기를 가졌다고 (선전)하면서 다른 나라들에 대해서 입지와 협상력을 높이고 위협도를 더 높이려는 전략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기본적으로 핵보유국이라고 하는 것을 인정할 수 없다”면서 “최근 핵실험을 했지만 핵보유국까지 바로 가기에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고, 북한이 핵무기를 가질 경우에 대해 여러 가지 대비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김정은의 잦은 군부대 방문에 대해선 “선군정치의 일환으로 우리 한국에 대한 위협태세를 높이는 활동”이라면서 “올해 들어 (김정은은) 외부활동 가운데 5분의 1 정도 군부대를 방문했는데, 다른 해보다 좀 많이 하고 있다고 보고 면밀하게 관측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북한은 동계 군사 활동을 활발하게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