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北 전쟁운운 도발행동 매우 유감”

국방부는 20일 북한군 판문점 대표부 대표인 리찬복 상장(중장)의 `한반도 전쟁 발언’과 관련, 강력한 유감을 표명했다.

국방부는 이날 리 상장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내고 “유엔 안보리 결의안은 북한의 핵실험으로 인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일치된 노력”이라며 “북한이 이를 합리적으로 받아들이지 않고 도발적으로 행동하는 데 대해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특히 북한이 국제사회의 해결 노력을 무시하고 오히려 전쟁 운운하며 긴장을 고조시키는 발언을 한 것은 국제사회의 기대와 해결노력에 역행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국방부는 “우리 군은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완벽한 대비태세를 갖추는데 만전을 기하고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밝힌다”고 말했다.

리 상장은 전날 미국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이 계속 굴복을 요구할 경우 전쟁을 피할 수 없으며 전쟁은 한반도에서 시작될 것”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