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北, 유엔사 장성급 회담에 나와야”

국방부는 21일 유엔군사령부 특별조사팀이 북한의 정전협정 위반을 규명하게 되면 북한은 북-유엔사간 장성급회담에 나와야 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오후 북한에 보낸 전화통지문을 통해 “유엔사가 천안함 침몰사건과 관련한 북한의 정전협정 위반 여부를 조사할 것”이라며 “북한은 정전협정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나면 북-유엔사간 장성급회담에 나와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장광일 국방부 정책실장은 이와 관련, 브리핑에서 “군사정전위 조사 결과가 나오는대로 판문점 군사회담(북-유엔사 회담)에서 이 결과를 소상하게 설명하고 북측 대표도 나오는 만큼 그 자리에서 설명을 듣고 필요한 상호 간의 질의응답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회담장에 나오라는 요지로 전통문을 오늘 오후 북한 측에 보냈다”고 말했다.


   장 실장은 “어제 북한 측에서 합조단이 조사결과를 발표하는 시간에 맞춰 국방위원회 대변인 성명과 함께 우리에게 이번 주말에 검열단을 보내겠다는 내용의 전통문을 보냈다”고 전했다.


   그는 “이번 사건은 정상적인 경계작전을 수행하는 우리 해군 함정에 대해 어뢰로 공격한 명백한 군사 공격”이라고 규정한 뒤 “이는 정전협정의 명백한 위반으로 민.군 합동조사단의 조사결과에 관계없이 군사정전위에 특별조사를 의뢰했다”고 말했다.


   장 실장은 “빠르면 이번 주말에 특별조사팀의 조사가 시작될 것”이라며 “조사는 합조단의 객관적 조사결과를 확인하는 과정이며 북한지역 조사는 북한이 거부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그는 “군사정전위는 중립국 국가를 포함해 현장을 확인하고 이를 바탕으로 특별 조사결과 보고서를 작성하는데 이를 유엔 사무총장에게 보내고 장성급 회담 등에서 북측에 설명하는 기회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장 실장은 “정전협정 규정에 따르면 유엔과 공산국 측이 공동으로 조사하게 되어 있는데 북한이 특별조사에 한 번도 응한 적이 없다”며 “장성급회담에는 나온 적이 있어 이에는 응할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북한의 검열단 파견 제의는 사건의 본질을 왜곡하고 호도하기 위한 불순한 의도라며 북한이 공동조사를 하자고 수정 제의하면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장 실장은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