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北 ‘남북회담 제안’은 정전체제 무력화 시도”

국방부는 28일 북한이 전날 유엔사의 군사정전위 제안을 거부하고 남북 고위급회담 개최를 역제안한 것에 대해 “정전체제를 무력화하려는 시도”라며 일축했다.


장광일 국방정책실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어제 북한이 유엔군사령부가 제안한 장성급 회담을 거부하고 검열단 파견을 거듭 주장했다”면서 “이는 천안함 사태에 대한 군사정전위 조사활동을 거부하고 정전체제를 무력화하기 위한 시도로 평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 실장은 “유엔사는 장성급 회담을 북측에 요청했고 이를 위해 비서장급 접촉을 하자고 제안했다”면서 “천안함 사태는 정전협정의 틀 속에서 다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과거에도 (유엔사와 북한측의) 장성급 회담이 16번이나 열렸다”며 “이 자리에서 민군 합동조사단의 조사결과를 충분히 북한에 설명하고 북한도 할 이야기가 있으면 기회를 주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엔사도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어제와 오늘 천안함 피격사건에서 북한이 정전협정을 크게 위반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장성급회담에 앞서 영관급회담을 갖자고 제안했다”며 “유엔사 특별조사팀이 확인한 증거들을 검토함은 물론 정전협정의 준수, 투명성의 확보, 오해의 불식을 위해 제안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7일 유엔사의 제안을 거부하면서 국방위 검열단 수용을 전제로 남북 고위급군사회담을 역제안했다.


군사정전위 장성급회담 북측 대표는 “우리는 검열단을 남조선에 파견한 다음 그 결과를 갖고 북남 고위급군사회담을 개최할 작정이었다”면서 “남조선 당국이 우리 제안에 응한다면, 즉시 북남 고위급군사회담 개최를 위한 실무접촉에 나서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측 대표는 실무접촉이 열리면 ▲’검열단’ 파견 문제 ▲고위급 군사회담 개최 시기와 장소 ▲대표단 구성 문제 등을 협의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