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北현영철 ‘핵위협’ 심각한 유감·강력 대응”

국방부는 17일 현영철 북한 인민무력부장의 ‘핵전쟁 불사 발언’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이 국제회의에서 핵보유 정당성과 핵전쟁을 운운하면서 공개적으로 전쟁을 위협한 것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명한다”면서 “북한의 핵은 대한민국에 대한 직접적이고도 심각한 위협이며 동북아와 전 세계의 안전과 평화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북한 핵보유국 지위는 인정될 수 없고 북한의 어떠한 핵보유도 용납할 수 없다”면서 “만약 북한이 전쟁을 지속적으로 위협하면서 도발적 행동을 강행한다면 우리 군은 강력하고 단호하게 응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영철은 16일 모스크바에서 열린 제4차 국제안보회의에서 “미국은 현재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를 배치하는 문제를 놓고 남조선을 압박하면서 러시아, 중국 등과의 대결 본색을 드러내고 있다”면서 “재래식 전쟁이든 핵전쟁이든 미국이 원하는 어떤 전쟁도 불사하겠다”고 위협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