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北방사포 발사 때 中민항기 격추당할 뻔”

북한이 지난 4일 발사한 300㎜ 신형 방사포가 인근 지역을 비행 중이던 중국 민항기의 비행궤적을 통과하는 매우 위험한 상황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5일 오후 브리핑에서 “항행경보를 공지하지 않는 상태에서 북한이 오후 4시 17분에 1차로 방사포를 발사한 직후인 4시 24분에 일본 나리타에서 중국 선양(瀋陽)으로 향하는 중국 민항기(남방항공 소속 CZ628)가 방사포탄의 비행궤적을 통과하는 매우 위험한 상황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이러한 북한의 도발 행위는 국제적 항행질서 위반이자 민간인 안전에 심대한 위협”이라며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위반하고 민간항공기 안전을 위협하는 반복적인 도발을 중단하고 국제규범을 준수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우리 군은 북한의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도발시 단호하게 응징할 수 있는 대비태세를 구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1차 발사 때 심양으로 향하던 중국 민항기가 방사포탄의 궤적과 최소 80㎞이내까지 근접했다. 북서 방향으로 비행하던 중국 민항기는 북한이 북동 방향으로 발사한 방사포가 지나간 상공을 7분 정도 차이로 통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중국 민항기는 해당 상공을 10㎞ 고도, 북한 방사포는 20㎞ 고도로 날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중국에서도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당혹감을 감추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민항기는 항행경보를 받지 못해 이날 예정된 항로를 따라 1차 발사 당시 북한 내륙에 진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중국 여객기에는 승객과 승무원 등 220여명이 탑승해 있었으며 국방부는 주한중국대사관 무관을 통해 이런 사실을 중국 측에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