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北내전 대비책 독자추진 안해”

북한의 내전사태 등을 대비해 정부가 독자적인 비상대책을 마련키로 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 국방부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21일 밝혔다.

국방부 신현돈(육군준장) 공보관은 이날 ’정부가 북한 내전대비책을 독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는 일부 언론보도의 사실 여부를 관계부처에 확인한 결과, “전혀 사실이 아니다는 답변이 왔다”고 말했다.

신 공보관은 “북한의 우발적인 사태에 대한 대비책을 자세히 언급할 입장은 아니지만 관련 부처나 군의 대비 방안은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그러나 정부가 독자적으로 새로운 것을 만들고 있지는 않다”고 강조했다.

한미연합군사령부의 ’작전계획 5029’와 관련해서는 “한미 정부가 승인하지 않았기 때문에 ’폐기’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작계 5029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표현이 맞다”고 설명했다.

특히 조너선 그리너트 미 7함대사령관은 최근 한 전문지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정권붕괴시 전력을 투입할 것’이라고 한 자신의 발언은 “작계 5029와 무관한 발언”이었다는 점을 주한미군측에 알려왔다고 신 공보관은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