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北 결정적조치’ 주장에 유감표명

국방부는 12일 북측이 남측의 대북전단 살포를 주장하며 남북관리구역 통행의 군사적 보장합의서 이행에 결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국방부는 이날 서해 남북관리구역 군통신망을 이용해 북한에 보낸 ‘답신 전화통지문’을 통해 “북측이 제기한 대북전단 살포 문제와는 직접 관련이 없는 남북관리구역 통행의 군사적 보장 합의 이행여부를 검토하고, 결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일방적으로 통보해 온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특히 “북측이 제기한 문제로 인해 남북관계 발전에 장애가 조성되지 않기를 바라며 만일 북측이 남북관리구역 통행에 관한 남북간 합의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문제에 대한 책임이 북측에 있다는 점을 명백히 밝혔다”고 말했다.
또 국방부는 “우리측은 남북간 상호비방 및 선전활동의 중지에 관한 합의사항을 존중하고 있으며 민간단체의 전단 살포에 대해 자제를 권고하고, 남북통행 인원들이 금지품목을 북측으로 반입하지 않도록 교육, 검색하고 있다는 내용을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남북장성급회담 북측 단장은 지난 10일 남측에 통지문을 보내 “남측이 우리 체제를 비난하는 불순한 삐라와 추잡한 녹화물, DVD삐라까지 대량 살포하고 있고, 여기에 동.서해지역 북남관리구역을 통행하는 남측 인원들도 적극 가담하고 있다”며 “심리모략 행위를 중지하기 위한 납득할만한 대책을 강구하고 그에 대해 공식 통고하지 않는다면 우리 군대는 해당한 결정적인 조치를 곧 취할 것”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