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65% “정부, 北인권 적극 대처해야”

우리 국민 상당수는 새 정부에서 북한의 인권문제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새 정부의 ‘북한인권 정책’과 관련, CBS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4.5%가 ‘인권문제는 인류 보편적 가치인만큼 국제사회와 공조해 적극 대응해야 한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특수한 남북관계를 고려해 계속 소극적 자세를 견지해야 한다’는 의견은 22.4%에 그쳤다.

북한인권 문제와 관련해 국제사회와의 적극적 공조대처가 필요하다는 의견은 지역을 불문하고 고르게 높게 나온 가운데, 특히 부산·경남에 거주하는 응답자가 ‘적극 대처해야 한다’는 답변(77.4%)이 높이 나왔다. 이어 서울(73.5%)과 인천·경기(60.7%) 순이었다.

상대적으로 충청(43.4%)과 전북(55.7%) 지역에서는 ‘적극 대처’ 의견이 낮게 나타났다.

또한 정당 지지별 응답 분포는 자유선진당 지지층 88%가 북한인권 문제에 적극 대처해야 한다고 답했고, 한나라당은 68.5%, 통합민주당 지지자 56.2%가 적극 대처해야 한다고 했다. 반면 민주노동당 지지층은 기존의 소극적 자세를 견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57.5%였다.

이밖에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는 의견은 40대(75.0%)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30대(67.6%), 50대 이상(63.3%), 20대(51.5%) 순으로 조사됐다.

이 조사는 3월 4~5일 전국 19세 이상 남녀 800명을 대상으로 전화로 조사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5%포인트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