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91% “정부 안보시스템 불안”

▲정부의 외교안보 시스템에 대한 응답자들의 답변

국민 10명중 9명꼴로 참여정부의 불안한 외교안보 시스템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국민 65%가 ‘심각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13일 매일경제가 보도했다.

이는 온라인 리서치업체인 엠브레인(www.embrain.com)이 지난 7일부터 3일간 20세 이상 성인 남녀 31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로 신뢰도는 95%이다.

참여정부의 외교안보 시스템에 대해 의견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 59.9%가 ‘매우 염려된다’, 31.1%는 ‘약간 염려된다’고 답해 염려된다는 답변이 90%를 넘었다.

‘전혀 또는 별로 염려되지 않는다’는 응답은 3.9%에 불과했고 ‘보통이다’는 답변도 5.1%에 그쳤다.

또한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해서는 ‘매우 또는 다소 심각하게 생각한다’는 응답은 각각 51.3%, 13.8%로 국민 과반수가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의 안보 불감증은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북한의 미사일 개발을 찬성하느냐’는 질문에 ’찬성한다‘ 26.3%, ’잘 모르겠다‘ 19.6%로 두 답변을 합하면 45.9%로, ’반대한다‘ 54.2%와 큰 차이가 나지 않았다.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 배경에 대해 정치적 의미로 해석하는 응답자가 대부분이었다.

‘북미 협상력 제고를 위한 벼랑끝 전술’이라는 답변이 절반을 차지하고 ‘대미 위협용’이라는 응답도 42.6%에 달했다. 북한이 주장한 ‘군사훈련의 일환’이라는 해석에는 5.4%만 동조했다.

북한 미사일 발사로 정부가 쌀, 비료 추가 지원을 중단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응답자 중 61.2%는 ‘잠정 보류해야 한다’며 정부 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미사일 발사에 관계없이 계속 지원해야 한다’와 ‘완전 중단해야 한다’는 응답은 각각 20.8%, 17.9%로 조사됐다.

김용훈 kyh@dailyn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