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81.7% “北, 핵포기 하지 않을 것”

우리 국민들의 81.7%가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는 인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국방연구원(KIDA)은 지난해 11월3일부터 17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남녀 1천1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개별면접 방식의 국민 안보의식 설문 보고서를 2일 공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이 핵을 포기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14.7%로 소수에 그쳤다.


전쟁 발생 시 상황대처에 대한 물음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61.5%가 직접 싸우지는 않더라도 군(軍)을 지원하겠다고 답했으며, 군대에 직접 입대해 싸우겠다는 사람은 12.7%를 기록했다.


다만 20~30대 연령층은 ‘직접 싸우겠다’는 적극적인 의지가 타 연령층에 비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으로 피난 가겠다는 응답은 3.2%에 그쳤다.


남북 전면전 가능성에 대해서는 81.5%의 응답자가 가능성이 낮다고 답했다. 그러나 국지전 발생 가능성에 대해서는 45.9%가 높다고 응답했고 51.4%는 낮다고 답하며 비슷한 수치를 보였다.


이는 북한의 국지도발에 대해 국민들의 상당히 우려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결과다.


더불어 설문조사 응답자 중 70.1%는 북한을 가장 위협적인 국가 꼽았으며 북한이 안보 위협이 될 것(47.3%)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71.1%의 응답자는 ‘국군을 신뢰 한다’고 답했다.


한편 현재의 안보상황을 평가하는 문항에 대해서는 51.9%의 응답자가 불안정하다고 평가했으며, 불안정 요인으로 ▲북한의 군사적 위협(48.1%) ▲북한 체제불안(43.6%) ▲북한 핵문제(38.3%)을 꼽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