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78% “한반도 전쟁 가능성 남아있다”

우리 국민 10명 중 8명은 한반도에서 전쟁 가능성이 남아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가보훈처가 8일 공개한 ‘6·25전쟁 및 정전 60주년 계기 국민의식 조사’에서 ‘정전협정 이후 한반도는 어떤 상태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78.7%가 ‘전쟁 가능성이 여전히 남아 있다’고 답했다.


‘사실상 전쟁이 끝났다고 본다’는 응답은 15.7%, ‘전쟁이 완전히 끝난 종전 상태이다’는 응답은 4.2%에 그쳤다.


또한 ‘현재의 분단 상태가 얼마나 더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느냐’는 질문에 ’20년 이상’이 45.7%로 가장 응답비율이 높았고, 10년 이상(25.0%), 15년 이상(10.2%), 5년 이상(6.6%)이 그 뒤를 이었다.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방법(복수응답)으로는 ‘국민 안보의식 강화'(47.7%), ‘북한과의 협력과 화합'(46.8%), ‘자주국방 역량강화'(44.6%), ‘주변국과의 균형외교강화'(27.1%), ‘한미동맹강화'(20.4%) 순으로 응답했다.


이어 많은 응답자가 6·25 발발 원인으로 ‘북한이 한반도를 공산화시키기 위해서'(47.8%)라고 답했으며, ‘광복 이후 민족갈등'(20%), ‘소련의 공산주의 세력확장 의도'(19.2%), ’38선이 설정되어서'(8%) 순으로 조사됐다.


응답자의 10.8%가 “6·25전쟁을 잘 모른다”고 답했으며, 그 중 20대 비율이 23.2%로 나타났다. 이는 10% 미만인 30~60대에 비해 두 배 이상 높은 수치다. 이에 대해 응답자의 92.3%는 “6·25전쟁의 의미와 교훈을 되새기는 일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더불어 6·25의 의미에 대해서는 “동족상잔과 분단의 민족적 비극”(69.5%), “냉전시대 시작을 알린 국제전쟁”(12%),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위한 전쟁”(9.4%), “한국 현대화의 실질적 출발점”(4.5%) 등의 응답이 나왔다.


국가보훈처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에 의뢰한 이번 조사는 지난해 11월 15일부터 24일까지 만 19세 이상 남녀 1020명을 대상으로 전화 인터뷰를 통해 진행했다. 표본오차 ±3.1%, 신뢰수준은 95%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