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78% “北 못 믿는다” …對北 신뢰도 최악

개성공단을 둘러싼 북한의 위협 행위가 계속되는 가운데 우리 국민들의 대북 신뢰도도 최저로 추락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이 18일 발표한 최근 개성공단 사태와 관련해 여론조사 결과 대화의 파트너로서 북한을 신뢰할 수 없다는 응답이 77.8%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북한을 신뢰할 수 있다는 응답은 22.2%에 불과했다. 이 같은 결과는 지금까지의 조사 결과 중 가장 낮은 수치로 지난 2000년 6·15공동선언 직후와 비교했을 때 절반 이상 하락한 것이다.

연구원은 “대북신뢰도는 2008년 10월 24.3%, 이번 조사에서 22.2%로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며 “남북경색이 장기화됨에 따라 북한에 대한 불신이 점차 커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개성공단이나 금강산 관광 등 대북사업은 지속되어야 한다는 의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개성공단이 존속해야 한다는 의견이 75.3%을 차지했고, 중단해야 한다는 의견은 20.7%에 불과했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4.3%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7월 이후 중단된 금강산 관광의 경우도 ‘남북관계 진전 상황을 보며 재개해야 한다’는 의견이 62.1%로 ‘중단해야 한다(7.5%)’는 응답보다 높았다.

연구원은 이에 대해 “개성공단 사업의 필요성이나 남북관계에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에 대해 우리 국민 대부분이 공감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전반적인 남북교류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확대(47.4%)’나 ‘현 상태 유지(33.9%)’를 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교류를 축소해야 한다’는 의견은 18.6%에 그쳤다.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서는 ‘잘 하고 있지만 유연성이 필요하다(50.9%)’는 답변이 제일 많았고, ‘잘못한다(33.1%)’와 ‘잘한다(10.1%)’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북한에 대한 대응 방안으로는 ‘대북정책 기조를 바꾸고 북한을 달래서 대화의 장으로 끌어내야 한다(42.9%)’는 응답이 ‘국제사회와 공조해서 강력한 대북제재에 나서야 한다(30.3%)’는 응답보다 높았다. ‘예민하게 대응할 필요가 없다’는 의견도 26.8%나 있었다.

현재의 긴장관계 완화를 위한 정부의 과제로는 ▲6·15선언 등 명확한 지지표명(18.9%) ▲대북 특사 파견(18.6%) ▲무조건적인 당국간 대화재개(13.0%) 등 정치적 해법이 50.5%로 가장 많았다.

▲새로운 경제협력사업 제안(19.7%) ▲금강산 관광 등 기존 민간사업 재개(18.9%) 등 경제적 접근이 38.6%를 차지했고 ▲조건 없는 인도적 지원은 9.2%로 나타났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4~8일 전국의 만 19세 이상 남녀 623명을 대상으로 전화로 실시됐다. 표본 최대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9%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