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74%, 새 정부 對北상호주의 “찬성”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 근간이 되고 있는 ‘상호주의’에 대해 대다수 국민들이 찬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헤럴드경제는 케이엠조사연구소와 공동으로 지난 29~30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74.5%가 ‘대북 상호주의’에 “찬성한다”고 답했으며, “반대한다”는 입장은 14.6%, “잘 모르겠다”는 10.9%에 불과했다고 31일 밝혔다.

성별로는 남성(77.8%)이 여성(71.4%)에 비해 “찬성한다”는 답변이 약간 높았다. 연령대별로는 20대 72.5%, 40대 80.1%, 60대 이상 73.8% 등 전반적으로 성별과 연령에 상관없이 찬성 비율이 고르게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북한의 핵개발에도 불구하고 대북 ‘퍼주기’ 논란이 끊임없이 제기되어 온 노무현 정권의 ‘햇볕정책’에 대한 불신으로 풀이된다. 이와 달리 새 정부는 북한의 비핵화를 전제로 하는 대북지원을 하겠다는 ‘비핵 개방 3000’을 내세워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로는 대선 때 이명박 당선인에 대한 지지율이 높았던 경남(90.9%)은 찬성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았지만, 햇볕정책의 최초 입안자인 김대중 전 대통령의 텃밭 광주 지역은 찬성 57.1%, 반대 32.1%로 반대 의견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이와 함께,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의 ‘통일부 통폐합’ 방침과 관련, 응답자의 52.7%가 “찬성한다”고 밝혔고, “반대한다”는 의견은 25.6%에 그쳤다. 지난 10년간 퍼주기 논란에 대해 대다수 국민들이 공감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20대(42.0%), 30대(49.0%) 등 젊은 층보다는 40대(58.7%), 50대(54.7%), 60대 이상(55.9%) 등 대북 정책에 있어 보수적 성향이 강한 중.장년 층에서 통일부 폐지에 대한 찬성 의견이 압도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호남과 강원 지역의 경우 통일부 폐지에 대한 반대 의견이 다소 높았다.

한편, 이번 조사는 1월29~30일 이틀간, 전국 성인남녀 907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질문지를 이용한 전화인터뷰를 통해 조사했다. 오차한계는 95% 신뢰 수준에서 ±3.3%포인트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