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72.5% “정부, 미사일 대응 잘못”

▲ 한길리서치 설문조사 결과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 정부의 대응이 잘못되었다는 국민들의 여론이 70%를 넘고 있다.

여론조사 기관인 한길리서치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미사일 발사 징후를 발견한 이후 실제 발사까지 정부의 대응에 대해 응답자의 72.5%가 ‘잘못했다’는 평가를 내렸다고 문화일보가 11일 보도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7,8일 이틀간 전국 성인 1004명을 대상으로 전화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이중 ‘아주 잘못됐다’는 28.4%, ‘다소 잘못했다’는 44.1%로 나타났다. 열린우리당을 지지한 응답자들도 62.6%가 잘못했다고 응답했다. 반면, ‘잘했다는’ 의견은 전체의 18.4%에 불과했다.

그러나 이번 미사일 사태로 위기감을 ‘전혀 못느낀다’ 21.5%, ‘별로 못느낀다’ 39.2% 등 전체 응답자의 60.7%가 위기감을 체감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위기를 초래한 책임 소재를 묻는 질문엔 응답자의 55.0%가 북한, 34.5%가 미국을 지목했다.

현재의 남북문제 해결 방법에 대해선 ‘북한이 먼저 6자회담에 복귀해야 한다’ 53.4%, ‘미국이 먼저 북한 체제 안정을 보장해줘야 한다’ 40.4%로 북한이 먼저 회담 복귀에 나서야 한다는 의견이 더 많았다.

이번 사태의 진행과정 속에서 나타난 한ㆍ미 관계에 대해 ‘매우 좋지않음’ 14.5%, ‘별로 좋지않음’ 58.5%로 전체 응답자의 73%가 부정적인 의견을 나타냈다. ‘좋은관계’라는 의견은 20.3%에 그쳤다.

이번 조사의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은 ±3.1%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