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68.6% 제재보다 대화 원해’

북한의 핵 실험 강행과 관련, 국민의 68.6%는 정부가 대북 제재보다는 대화를 통해 사태 해결에 나서기를 원한다는 조사 결과가 10일 공개됐다.

사회동향연구소는 여론조사기관 디오피니언에 의뢰, 성인 남녀 700명을 대상으로 9일 하루 전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남한 정부의 북핵문제 해결 방안’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55.1%가 ‘남북공조를 통한 민족대화’, 13.5%가 ‘미국에 대북 압박정책 포기 요구’라고 각각 답했다고 10일 밝혔다.

‘대북제재 동참’을 선택한 응답자는 27.6%로 나타났다.

핵실험 실시에 대해 ‘불안하다’고 답한 사람은 69.8%에 달했으며 ‘남한도 자체의 핵을 보유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67%나 돼 안보 위기로 느낀 국민이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핵실험이 미국과의 전면전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29.3%, ‘미국이 북한 핵시설에 대해 선제공격을 할 것’이라고 예상하는 사람은 30.2%로 미국의 군사 제재 가능성은 그다지 높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반도의 긴장고조에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사람으로는 ‘김정일 국방위원장’(51.7%)과 ‘부시 미국대통령’(30.9%), ‘노무현 대통령’(11%) 등 순으로 답했다.

‘정부의 대북정책이 실패했다’는 응답은 63.9%나 돼 정부의 대북 외교정책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의견이 많았다.

한편 대선후보로 거론되는 인물 중 한반도 긴장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인물로는 이명박 전 서울시장이 31.4%로 가장 많은 지지를 얻었으며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19.8%), 고건 전 국무총리(12.6%)가 뒤를 이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