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68% “北로켓, 유엔 안보리 대응 필요”

북한의 장거리 로켓발사에 따른 정부의 대응 방향과 관련, 우리 국민 10명 중 7명은 국제공조를 통한 유엔 안보리 차원의 대응이 필요하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부가 전문조사기관인 리서치&리서치에 의뢰해 4~5일 전국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여론 조사한 바에 따르면, 북한의 로켓발사에 대한 정부의 대응방향을 묻는 질문에 ‘국제사회와 공조하여 안보리 차원의 대응을 추진해야 한다’는 응답이 68.0%에 달했다.

반면 ‘인공위성일 경우에는 대응 할 필요가없다’는 응답은 19.7%에 그쳤다. 특히 ‘군사적 대응도 불사해야 한다’는 답변도 6.1%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가 우리 안보에 미치는 영향’을 묻는 질문에는 62.7%가 ‘심각하다’고 답한 반면 33.3%는 ‘심각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향후 남북관계 관리 방향’에 대해서는 ‘북한과의 대화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등 남북관계 개선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는 의견(45.4%)과 ‘남북교류협력을 제한하며 신중하게 대처해야 한다’는 의견(42.8%)이 비슷하게 나왔다.

올해 하반기 남북관계 전망에 대해 응답자 45.6%는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답했고, ‘악화될 것’이라는 의견도 36.0%에 달했다. ‘좋아질 것’으로 낙관하는 의견은 9.9%로 우리 국민 대다수는 당분간 남북관계가 경색국면을 벗어나지 못할 것이라고 예상햇다.

이 조사의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