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67.1% “대북 포용정책 전면 재검토해야”

▲ 67.1%가 北 붕괴가능성 없다고 응답 ⓒ리얼미터

북한 핵실험 발표로 유엔의 대북 제재가 가시화되는 가운데, 대북 포용정책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는 여론이 67.1%로 나타났다. ‘포용정책을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 23.9%에 비해 3배 가까이 높았다.

또 국민들은 북한정권의 붕괴가능성이 낮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CBS 라디오 ‘시사자키 오늘과 내일’이 성인남녀 80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7.1%는 북한의 현 정권이 붕괴할 가능성은 없다고 내다봤다. 붕괴할 가능성이 있다고 응답한 사람은 14.3%에 그쳤다.

지지정당별로는 민노당 지지자들이 붕괴가능성이 없다는 의견을 가장 많이 보여 82.4%로 나타났고, 열린우리당 지지자들도 72.1%의 응답자가 같은 의견을 보였다. 이보다 조금 낮은 수치를 보인 한나라당과 민주당 역시 60% 이상이 북한정권 붕괴가능성이 없다고 전망했다.

전작권 환수시기에 대한 질문에서는 시기를 늦춰야 한다는 응답(49,8%)이 예정대로 추진해야 한다는 응답(33.1%)보다 높아 핵실험 이후의 안보불안감을 나타냈다.

정당별로는 한나라당 지지자들이 환수시기를 늦춰야 한다는 의견(62%)을 가장 많이 보였고, 반대로 민노당 지지자들은 예정대로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56.1%)이 가장 높았다.

이번 조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전국 19세 이상 성인남녀 804명을 무작위 추출해 전화 조사했고 표집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 3.5%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