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64.8% “MB ‘원칙적 對北정책’ 밀고가라”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은 이명박 대통령의 대북정책 기조에 대한 찬성하고 있는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업체인 ‘리서치앤리서치’(R&R)가 지난 10일 전국의 19세이상 성인남녀 8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이 대통령의 대북정책 기조에 ‘찬성한다’(64.8%)는 답변이 ‘반대한다’(27.5%)는 답변보다 두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그러나 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긍정적’(36.7%)이라는 의견보다는 ‘부정적’(54.0%)이라는 의견이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결과는 이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만족도와 관계 없이 대남 압박전술을 펴고 있는 북한에 대해 ‘원칙적인 대응’을 지지하는 여론이 전반적으로 높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정부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적인 응답은 연령이 높을수록(50대 이상이 50.8%), 학력이 낮을수록(중졸 이하 46.4%), 서울거주자(44.8%)와 대구/경북 거주자(48.7%), 한나라당 지지자(64.1%) 등에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정당 지지도의 경우 한나라당이 이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보다 약간 높은 37.1%로 1위를 차지했고, 민주당 16.8%, 민주노동당 5.7%, 친박연대 4.3%, 자유선진당 2.9%, 진보신당 2.0%, 창조한국당 1.7% 순으로 나타났다. 무당파도 29.5%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용산사고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지고 김석기 경찰청장 내정자가 자진사퇴한 것에 대해서는 ‘용산사고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52.1%)이라는 응답이 ‘도움이 될 것’(35.6%)라는 답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또한 용산사고로 인해 촉발된 촛불시위에 대해서는 반대 47.5%, 찬성이 43.7%로 찬반 의견이 팽팽히 맞섰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46%포인트이며, 응답률은 19.3%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