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63% “남북관계 ‘상호주의’ 원칙 지켜야”

▲ 향후남북관계 여론조사 <사진출처=문화일보>

향후 남북관계에서 ‘상호주의 원칙을 지켜야 한다’는 여론이 ‘무조건 지원해야 한다’는 여론의 두 배에 육박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문화일보가 창간기념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앞으로 남북관계가 어떻게 진행돼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62.6%가 ‘핵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만큼 상호주의 원칙에 따라야 한다’고 답한 반면 ‘북한과 조건없이 대화와 지원에 나서야 한다’는 응답은 35.6%에 그쳤다고 3일 보도했다.

지난 9월 중앙일보가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였던 ‘상호주의로 진행돼야 한다’(64%), ‘지원을 통해 개방을 유도해야 한다’(24%)와 비슷한 결과다.

직업별로 분석한 결과, 대부분의 직업에서는 60% 이상이 대북관계에서 상호주의 원칙을 지지했지만, 화이트칼라에서는 ‘상호주의’(50.4%)와 ‘무조건 지원’(48.3%)이 오차범위 내에서 맞섰다.

지지 정당별 의견에서는 한나라당(79.1%)과 친박연대(82.9%) 지지층은 대북 상호주의를 압도적으로 지지했지만, 민주당(44.9%)과 민주노동당(48.2%) 지지층은 40% 이상이 무조건 지원에 찬성해 남북관계에 관한 입장에서 이념적 차이도 크게 작용했다.

한편, 이번 문화일보 조사에서는 고교평준화 폐지 여론이 유지 여론보다 앞섰다.

‘고교평준화에 대해 어떻게 보고 있느냐’는 질문에 ‘학생의 학교 선택권과 학교의 학생 선발권을 보장해야 하므로 고교평준화를 폐지해야 한다’는 응답이 49.9%였고, ‘과다한 입시경쟁을 막을 수 있으므로 고교평준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45.1%로 조사됐다.

특히 교육 당사자인 학생의 경우 61.9%가 고교평준화 폐지에 찬성한다는 의견이었다. 성별로는 남성의 경우 ‘평준화 폐지’(53.4%)가 ‘유지’(41.6%)보다 높았고, 여성은 ‘유지’(48.4%)가 ‘폐지’(46.5%)보다 우세했다. 연령별로 30대(유지 60.2%, 폐지 39.4%)를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고교평준화 폐지비율이 높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