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61.5% “북핵시설 불능화 신뢰 못해”

▲북핵 시설 불능화 합의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조인스 닷컴

지난 13일 6자회담에서 북한의 ‘핵시설을 영국적으로 재가동 못하도록 한다’는 불능화 단계 합의에 대해 국민 과반수는 신뢰하지 못한다는 반응을 나타낸 것으로 조사됐다.

조인스닷컴과 미디어다음, 리서치앤리서치 등이 14일 실시한 설문조사에 의하면 불능화 합의에 대해 ‘전혀 신뢰 않함’ 19.5%, ‘신뢰 않는 편’ 42.0%로 부정적인 의견이 61.5%로 조사됐다.

반면 ‘매우 신뢰’ 3.9%, ‘신뢰하는 편’ 24.8%로 긍정적인 의견은 28.7%에 그쳤다.

불능화 합의에 대해 학력(대재 이상 68.4%)과 소득수준이 높을수록(월 350만원 이상 70.8%) 부정적인 의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정치적 관심이 낮은 응답자(66.4%)와 30대 응답자들의 과반수(73%.0)가 부정적 의견을 보였다.

반면 ‘신뢰한다’는 응답은 남성(32.8%), 열린우리당 지지자(38.9%), 정치적 관심이 높을수록(37.2%)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한편 6자회담 타결로 북핵위기 상황 진정이 어느 대선후보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것인가에 대한 질문에 이명박 전 시장이 11.9%, 박근혜 전 대표 11.3%로 응답해 비슷하게 조사됐다.

‘모르겠다’는 응답이 62.7%에 달해, 대부분의 응답자는 판단을 유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조사는 전국 700명의 성인을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오차 한계는 95% 신뢰수준 ±3.7%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