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60% “北유화책은 대미대화·제재회피용”

북한이 유성진 씨 석방에 이어 연안호 선원들을 송환하는 등 대남 유화책을 이어가고 있는 것에 대해 우리 국민들은 ‘대미 대화용’ ‘제재 회피용’으로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부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서치&리서치에 의뢰, 8월25~26일 이틀간 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이같이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여론조사 결과, 북한의 최근 대남 관련 일련의 화해 제스처는 미-북 대화 환경조성용이라는 의견이 29.5%로 가장 높았고, 국제사회 제재회피용(28.5%), 북한내부 요인(17.6%), 우리정부의 대북정책 영향(14.8%)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남북 당국간 회담이 재개될 경우 우선적으로 논의해야할 사항은 군사적 신뢰구축이 34.0%로 가장 먼저 꼽혔다. 이어 북한 내 신변안전 26.7%, 이산가족 18.0%, 개성공단 활성화 14.3%, 금강산 관광 재개 4.1% 순으로 나타났다.

금강산 관광에 대해서는 당국간 협의를 통해 신변안전을 확고히 한 후 재개해야 한다는 의견이 80.1%로 조사됐다.

정부차원에서의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해서는 분배투명성 확보 후 지원해야 한다는 의견이 38.4%, 핵문제 진전과 연계해야 한다는 의견이 34.3%로 비슷했으며, 북한의 요청이 있을 때 지원해야 한다거나, 조건 없는 지원을 해야한다는 의견은 각각 12.0%, 11.1%에 그쳤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북한의 2차 핵실험 등 일련의 강경조치로 인해 안보에 대한 불안감이 표출되고, 개성근로자·연안호 억류로 신변안전에 대한 우려가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95%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 ±3.1%포인트다.